“울산 대표 소나무 서울 남산에 뿌리 내린다”

서울 남산공원 팔도소나무 단지 내에 울산을 대표하는 소나무가 식재된다.

울산시는 14일 오후 5시 서울 남산공원 한남지구 팔도소나무 단지 내에서 박맹우 시장, 김철욱 시의회 의장, 구군 단체장, 지역 주요인사 등 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울산 소나무 기념식수 행사’를 개최한다.

앞서 울산시는 지난해 광역시 승격 10주년을 맞아 광역시로서의 당당한 위상을 제고하기 위해 팔도 소나무 단지에 울산을 대표하는 소나무를 심기로 하고 서울시와의 협의를 통해 식재지를 제공받았다.

팔도 소나무 단지는 산림청이 지난 1995년 광복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서울 남산에 조성, 15개 시도를 대표하는 소나무를 심었으나 당시 울산시는 광역시 승격 이전으로 참여하지 못했다.

이날 식재되는 울산 소나무는 산업수도 및 생태도시 울산의 위상을 상징하는 수형과 기품이 빼어난 5그루로 둘레(뿌리부분) 35~50㎝, 높이 5~9m 규모이다.

소나무 산지도 울산을 대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울주군의 문수산 (1그루), 대운산(1그루), 북구의 순금산 (1그루), 동구의 마골산 (2그루)등의 지역에서 골고루 선정됐다.

특히 이번 소나무는 울산시가 시민헌수 운동을 추진, 지역소재 굴화조경, 명덕조경, 송정조경, 신정조경, 월성조경 등의 업체로부터 헌수 받은 것으로 의미를 더하고 있다.

울산시는 서울 남산공원 팔도소나무 단지에 울산을 대표하는 소나무를 식재함으로써 산업수도 울산의 위상을 드높이고 이미지를 제고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서울 남산의 팔도소나무 식재지는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남산공원 한남지구 면적 3,630㎡에 서울시 등 15개 시도를 대표하는 소나무 75주가 식재되어 있으며 이날 울산 소나무 5그루 식재로 총 80주로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