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연구단지 유치 성공, R&D 육성 양축 완성”
테크노파크의 기간산업 기술고도화 + 과학연구단지의 IT융합기술 보강

울산시가 교육과학기술부에서 주관하는 과학연구단지 유치에 성공하였다.

이번 유치는 두 번의 시도 끝에 달성한 쾌거로 기간산업기술의 실용화 및 고도화를 추진하는 지경부 테크노파크에 이어 IT 융합기술을 접목하는 과학연구단지 유치로 지역의 R&D 육성 양대 기반을 모두 갖추게 됐다.

울산시에 따르면 교육과학기술부는 1월 16일 R&D연구기관 중심의 융합기술개발 거점을 구축하기 위해 매곡지방산업단지 및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4674만7000㎡)를 ‘울산과학연구단지’로 확정, 발표했다.

‘울산과학연구단지’는 1단계 사업으로 총 사업비 427억(국비 150억, 지방비 277억)등이 투입돼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간 다양한 융합기술개발 사업이 추진된다.

울산시는 이에 따라 북구 매곡동 매곡지방산업단지 내 ‘자동차조선기술관’(연면적 1만536㎡)을 리모델링하여 울산과학연구단지 핵심시설인 ‘울산융합과학기술센터’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융합과학기술센터’에는 국내 우수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조선 IT융합연구실(주관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자동차IT융합연구실(주관 : 한국기계부품 연구원) 등이 들어선다.

또한 △표면처리융합연구실(주관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포항과학산업연구원), △그린에너지융합연구실(주관 현대자동차환경기술연구소, 울산대학교) 등이 설치된다.

주요 연구·개발사업은 조선IT융합기술개발, 자동차IT융합기술개발, 표면처리융복합기술개발, 친환경 자동차 핵심전략부품 기술개발, 해양에너지 핵심전략부품 기술개발, 융복합기술 기업지원사업, 융복합 전문인력 양성, 국제교류 협력 사업 등이 추진된다.

울산시는 ‘울산과학연구단지’ 지정에 따른 경제적 파급 효과로 생산유발효과 1301억원, 매출액유발효과 1887억원, 고용유발효과 318명을 비롯, 연구인력 확보(57명), 지적재산권 확보(50건), 해외연구소 유치(2건) 등의 성과를 가져올 것으로 분석했다.

박맹우 울산시장은 “울산과학연구단지는 지식경제기반 시대에 반드시 필요한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융합기술의 개발을 통해 우리 지역의 주력산업을 고도화 시키고 울산의 미래성장동력을 창출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울산과학연구단지 지정으로 매곡지방산업단지 및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에 입주한 기업체는 국가 연구개발·인력양성·장비 고도화 사업 등의 과학연구단지 육성사업에 적극 참여할 수 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