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의원단 농성장 강제철거

26일 금요일 울산 동구청 1층로비 한쪽 귀퉁이에 자리하고 있던 동구의원단(서영택,박문옥,박대용 의원)의 농성장이 10시 30분경 동원된 동구청 공무원 100여명에 의해 강제철거를 당했다.

세명의 동구의원은 현재 벌어지고 있는 현대미포조선 사태와 관련하여 현대미포조선과 동구청 등에게 노동탄압 현황을 알려내고 더 이상의 사태악화 방지를 위한 노력 및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기위하여 지난 12월24일 오후 3시경부터 민원인의 피해를 주지 않는 로비 한쪽에서 연좌농성에 들어간바 있다.

지금까지의 상황을 살펴보면 현대미포조선의 노동운동 탄압강도는 더해가고 대법원의 용인기업 해고자들의 복직판결이 무시되어지는 상황이었다. 이를 해결하기위해 동분서주하던 이홍우 현대미포조선 노동자의 처절한 투신사태가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현대미포조선은 해결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고 동구청은 행정대집행이라는 강제력으로만 대처를 하고 있었다.
급기야는 길고 긴 현대미포조선 노동자들의 투쟁을 함께했던 이영도(민주노총 울산본부 수석부본부장),김순진(현대미포조선) 동지가 살을 에는 추위 속에서 목숨을 건 100m 굴뚝 고공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노동자들이 자신의 일자리로 돌아가서 열심히 일하고 픈 맘과 대법원의 판결을 송두리째 짓밟은 현대미포조선과 현대미포조선 사측의 일방적 얘기만을 듣고 강제력을 행사한 닫힌 행정을 펴고 있는 동구청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을 촉구하기위한 동구의원단의 행위는 주민의 대표로써 민주주의의 수호자인 의원으로써 당연한 일이다.

그럼에도 도깨비 방망이인양 행정대집행을 함으로써 노동자 서민의 설자리를 없애고 몰아내는 동구청의 행태는 없어져야할 군부독재시절의 악습이다.

행정대집행법 그 어느 구절에도 지금 동구청의 행태를 정당화시키는 문구가 없을뿐더러 법의 주체인 주민과 어려움을 함께하고자 하는 의원들의 행동을 강제로 막는 것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구시대적 산물이다.

이에 진보신당 울산시당(준)은 다음의 사항을 요구한다.

첫째, 오늘(12월 26일) 동구의원단 농성장의 강제철거 및 이전의 농성장 침탈에 대해 동구청장의 사과 및 재발방지를 요구한다.
둘째, 현대미포조선 사태가 악화되지 않도록 동구청장은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라.
셋째, 현대미포조선 해고자 등 노동자의 요구가 평화롭고 조속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정몽준 한나라당 국회의원은 적극 나서라.

위의 요구조건이 관철될 때까지 진보신당 동구의원단(서영택,박대용)은 끝까지 투쟁할 것이며 동구 주민의 행복과 복지향상을 위한 노력도 끊임없이 경주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