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 성명

‘현대차 노조 죽이기’에 앞장서는

사이비 시민단체 행울협을 규탄한다!

“110만 울산시민을 기만하는 사이비 시민단체 행울협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현대차노동자들의 인간다운 삶을 파괴하고, 노예상태로 되돌리려는 음모를 중단하라”


‘행복도시 울산만들기 범시민협의회’(이하 행울협)는 지난 6월 19일 금속노조의 한미FTA반대 파업을 규탄하는 기자회견과 함께 20일에는 금속노조를 방문하여 파업철회를 요구하더니 급기야 25일에는 현대차 울산공장 정문에 회원을 동원하여 파업반대 시위라는 행동전을 발표했다.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는 110만 울산시민을 기만하며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친자본 반노동 행위이라는 극우적인 행동에 심각한 우려를 보낸다.


‘행울협’은 장사꾼 모임 울산상공회의소가 앞장서 현대차노조 죽이기 위해 만들어진 왜곡된 기업사랑 운동의 핵심부대이다.


행울협은 2006년 5월 기업사랑운동의 일환으로 범죄자 정몽구 살리기 서명운동에 12만명의 울산시민을 동원하였다. 이를 모태로 하여 3월에는 현재의 ‘행울협’으로 재편하여 호시탐탐 현대차 노조 죽일 기회를 노리다 이번 반FTA 파업투쟁을 깨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노동자들도 퇴근하면 울산시민이다. 노동자와 가족들의 소비가 없다면 울산상공회의소가 회원이라고 내세우는 장사꾼들은 망하고 경제는 마비되고 만다는 사실을 망각하지 마라. 수구보수세력과 우익단체, 장사꾼들은 어느 역사와 시대이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민중들을 속이고 착취하며 억압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었음을 상기해야 한다.


행울협 소속 단체 회원 중 불법, 탈법, 탈세에서 자유로운 자가 있다면 노동자들의 투쟁에 돌을 던져라!

불법, 탈법, 탈세, 비리 경영을 일삼는 기업인과 상공인들의 범법행위에 대해서는 눈을 감아주며, 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에 탄압으로 일관하는 세상에서는 110만 울산시민은 절대 행복해질 수 없다. 이미 작년 범죄자 정몽구 살리기 운동을 하며 기업사랑운동은 정당성을 상실했다.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5단체라는 자본가들은 파렴치한 보복폭행 범죄를 저지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 구명운동에 나서고 있다. 독점재벌 자본가와 중소상공인들의 온갖 범법행위에 대해서는 눈을 감고 앞장서서 비호를 하며, 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와 투쟁에는 시민들을 동원하여 반노동자적 행위를 일삼고 있다.


무책임한 장사꾼들의 이윤추구 앞에 대한민국이 망해간다.


한미 FTA는 소수의 재벌 대기업들에게는 IMF처럼 이윤추구에 유리할지 몰라도 4천8백만 민중들에게는 재앙으로 나타날 것이다. 불과 10년전 1997년 IMF 사태와 함께 신자유주의 구조조정으로 인해 수백만명이 정리해고 되어 길거리로 쫓겨난 고통이 아물기도 전인 2007년 또다시 한미FTA라는 민중의 재앙이 몰려오고 있다. 한미FTA 체결로 수입차 시장이 확산되면 국내 자동차산업은 공동화로 부품사노동자들까지 몇 만명이 정리해고 될지 모른다. 이 역사적인 재앙을 행울협은 앞장서서 반기고 있으며, 무책임한 경거망동으로 민중들의 고통을 나락으로 내몰고 있다.


겉으로는 노사상생, 속으로는 노조살생의 양두구육의 가면을 벗어라.


행울협의 현대차 노조 죽이기와 자신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해 노동자들을 노예상태로 되돌리려는 장사꾼 단체의 망상과 음모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겉으로는 상생을 내세우며 속으로는 칼을 품고 노동자 죽이기에 앞장서는 살생의 만행을 규탄한다.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 5만 조합원은 분명히 경고한다. 110만 울산시민을 기만하며 노동자 죽이기에 앞장서는 사이비 시민단체 행울협이 지속적인 경거망동으로 노동자들의 정당한 권리를 왜곡한다면 반드시 이에 상응하는 대응이 있다는 것을 거듭 경고한다.


2007. 6. 26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

[붙임자료 1]


[행복도시 울산 만들기 범시민협의회 구성 일정 및 현대차 노조 죽이기]


○ 1992년 1월 현대차 성과급 사태 당시 울산범시민 지역안정대책위 구성하여 반노동자적 행동 돌입/울산시민 동원 태화강 관제 데모/극우세력 방송차 동원 공권력 투입의 정당성 홍보


○ 2006년 5월 23일 현대차 정몽구회장 살리기 운동 범시민 서명운동 기자회견(이두철 울산상의회장) - 범법자라도 기업인이면 살리기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 전개하고 노동자들에게는 법과 원칙대로 처벌 주장


○ 2006년 7월 10일 '울산 기업사랑 실천 범시민협의회' 현대차 파업철회 촉구 기자회견 - 임금인상 요구는 이기주의라고 비난


○ 2007년 1월 10일 기업사랑실천범시민협의회 현대차 노조의 파업 철회촉구 기자회견


○ 2007년 1월 12일 울산여성단체협의회, 울산경제인협회, 울산사랑운동추진위원회 등 제 단체들은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현대차 성과급 사태관련 파업철회 촉구 기자회견 - 노조 집단이기주의 파업철회 촉구


○ 2007년 1월 17일 울산상공회의소 등 지역 32개 단체로 구성된 '현대자동차 사태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결성 - 10만 시민 궐기대회 준비


○ 2007년 3월 2일 ‘현대자동차사태 대책위원회’가 모태가 되어 울산상공회의소, 6.25참전유공자회, 공동모금회, 여성단체협의회, 예총연합회, 경제인협회, 공장장협의회, 소상공인연합회, 전문건설협회, 중소기업협의회, 밝은사회 국제클럽 영남지구 등 '행복도시 울산 만들기 범시민협의회'(공동위원장 이두철 등)를 구성 - 울산을 무분규 행복도시로 만들기 위해 분규조짐이 보이는 사업장의 경우 노·사 양측을 미리 방문해 파업자제 압력을 넣는 등 적극적으로 행동하는 계획도 수립


○ 2007년 6월 19일 ‘행복도시 울산 만들기 범시민협의회’(공동위원장 이두철 울산상의 회장) 현대차 파업철회 촉구 기자회견 - 20일 금속노조 상경 항의 및 시민선전전, "현대차 지부가 불법 정치파업을 강행하면 울산시민 30여만명이 파업 저지에 나서겠다"고 경고


○ 2007년 6월 25일 26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울산공장 본관 정문과, 명촌정문, 4공장 정문 동시파업계획철회 범시민 촉구대회 개최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