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설대비 지방물가 안정대책 추진

 

민족 고유의 명절 설을 앞두고 지방물가 안정대책이 추진된다.

울산시는 설 명절에 편승, 가격 상승이 우려되는 개인서비스 요금과 농·축·수산물 가격관리를

중심으로 하는 ‘설대비 지방물가 안정관리 대책’을 마련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책에 따르면 시는 2월 5일부터 2월 16일까지를 ‘물가 특별대책 기간’으로 설정하고,

시, 구·군별 ‘물가대책상황실’을 설치 운영하는 등 ‘설 대비 물가관리 추진체계’를 확립키로 했다.

 

또 불공정 상거래 예방과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특별대책 기간 중 민·관 합동으로 개인서비스요금

부당인상행위, 불법공산품, 농·축·수산물의 판매가격표시 준수여부, 불법계량행위, 원산지 표시

적정여부 등에 대한 집중 지도 단속을 전개키로 했다.

 

이와 함께 농·축·수산물(쇠고기 등 17개), 공산품(참기름 등 3개), 개인서비스요금(이·미용료 등 5개)등

중점관리 25개 품목을 취급하는 백화점 등 45개소에 대해 수급상황 및 가격동향을 수시 점검하고,

특히 농·축·수산물의 직거래 활성화를 적극 추진키로 했다.

 

이밖에 소비자 단체 등을 중심으로 요금안정업소 이용하기, 검소하고 알뜰한 차례상 차리기,

내고향 특산물 팔아주기 등 검소한 설 명절 보내기 운동을 적극 전개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