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달리 100년 프로젝트’ 학술교류사업 추진
울산 달동 도시 민속조사, 민속지 발간, 특별기획전 등 개최

‘울산 달리 100년 프로젝트(가칭) 학술교류사업’이 추진된다.

울산시는 국립민속박물관, 일본의 국립민족학박물관과 공동으로 1936년
울산 달리에서 이루어진 민속조사를 기념하고 울산 문화의 과거·현재를 재조명하는 ‘울산 달리 100년 프로젝트’ 학술교류 사업을 올해부터 오는 2012년까지 3년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이에 따라 오는 2월중 울산시청에서 3개 기관장이 참여한 가운데사업 추진 ‘협정서’를 체결하고, 본격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주요 사업내용을 보면, 먼저 1936년 울산 달리와 현재 달동의 생활문화 변천에 대한 민속학적 조사를 실시하여, 그 결과를 담은 ‘울산 달동 민속지’와 영상 다큐멘터리를 오는 2010년까지 제작한다.

조사는 이달 20일부터 시작되는데, 국립민속박물관 민속연구과 학예사 2명이 달동에 파견되어 8개월간 거주하면서 이 지역에 대한 의식주·생활상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울산시의 박물관 전문직 공무원도 참여한다.

또한 현재 일본 국립민족학박물관에 소장중인 달리 민속자료를 대여하여 ‘울산시립박물관’(2011년 개관)에 전시하고, 학술정보 및 출판물 교환, 공동 연구, 세미나 개최 등을 계획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시립박물관 건립에 맞추어 ‘달리 100년 프로젝트’ 같은 학술교류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며, 울산이 창의적 문화도시로 변모하고 있음을 대내·외에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하였다.

한편 오늘날 울산 남구 달동은 1936년 127호 농가가 있었고, 달리라고 불렸다.

그해 7~8월에는 강정택을 비롯한 조선인 학생과 일본인들로 구성된 몇 개 조사팀은 울산 달리에 와서 농촌생활상·위생상태 조사, 생활용구 및 민속품 수집 등을 진행했다.

이때 수집해간 민속자료(124점)는 현재 일본 오사카 국립민족학박물관에 보관되어 있으며, 흑백 사진과 동영상도 일본에 보관되어 있다.

위생조사 결과는 <조선의 농촌위생 -경상남도 울산읍 달리의 사회위생학적 조사->라는 보고서로 1940년 간행되었다.

당시 생활용구 및 민속품 수집을 담당했던 연구원의 보고에 의하면, 달리는 달동이라 불리며 그 이름이 ‘단지’에서 유래했다고 적고 있다. 이들 자료는 1930년대 한국 농촌의 ’타임캡슐‘이라 할 수 있을 정도로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이 조사 내용은 일찍이 이문웅(서울대 인류학과 명예교수) 선생이 조사하여 한국 학계에 소개했는데, 국립민속박물관은 2008년 일본에 소장된 민속품을 촬영하여 도록(圖錄) <향수>로 발간했고, <조선의 농촌위생>도 번역 출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