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과학대 청소용역 여성노동자 집단폭력 및 인권유린 규탄

 

 

 

 

다음내용은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 성명서로 울산TV 보도방향과 다를 수 있읍니다.


[기자회견문]

울산과학대가 자행한 청소용역 여성노동자에 대한 인권유린과 폭력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지난 7일 울산과학대(학장 이수동) 지하 탈의실에서 ‘부당해고 철회’ ‘노조탄압 중단’을 요구하며

농성을 진행하던 청소용역 여성노동자들이 대학측 교직원들(울산과학대노조 조합원)에 의해

무자비한 폭력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심지어 울산과학대 교직원들은 알몸으로 저? 輪求?

여성노동자들까지 무수한 구둣발과 뭇매를 퍼부으며 콘크리트 바닥으로 내동댕이쳤다.

 

학생들의 모범이 되어야 할 교직원이 구사대가 되어 어머니와 누이 같은 50~60대의 청소미화원

여성노동자들에게 저지른 폭력만행은 1970년대 동일방직 똥물투척 사건에 동원된 구사대와 너무도

흡사한 비열한 짓이다. 심지어 총학생회 학생들까지 배후조종하여 협박을 일삼도록 한 대학측의

비겁한 행위는 용역깡패업체와 조금도 다르지 않다고 할 것이다.


울산과학대 청소용역 여성노동자들은 짧게는 5년, 길게는 7년 이상 온갖 더럽고 궂은 청소일을

해왔으나 노조에 가입했다는 이유로 2월 23일 청소용역업체인 (주)한영 소속 27명의 여성노동자들이

계약해지 되었다. 이러한 울산과학대의 합법을 가장한 도급계약 해지에 따른 집단해고에 맞서

지난 2월 26일부터 자신들이 사용하던 탈의실에서 ‘집단해고 철회’ ‘고용승계 보장’ ‘노조탄압 중단’을

요구하며 평화로운 농성을 진행하던 여성노동자들은 구사대로 돌변한 울산과학대 교직원들에게

수시로 폭력과 수모를 당했다.

급기야 7일 아침에는 수십명의 교직원들이 농성장에 난입하여

마지막 자존심을 걸고 알몸으로 저항하는 여성노동자들까지 폭력적으로 끌어내는 만행을 저질렀다.

이전의 폭력행사로 발이 짓이겨진 여성노동자가 기브스를 하고 걷지 못하자 머리카락을 잡아당겨

한 움큼씩이나 뽑! 히게 만드는 등 교직원들의 폭력과 폭행은 인면수심의 야수와도 같은 짓이었다.


울산과학대에서 벌어진 끔찍한 여성노동자에 대한 폭력과 인권유린 만행은 우리 사회 비정규직

여성노동자들이 얼마나 비참하게 살고 있는지 여실히 드러낸 사건이다. 우리는 이 사건의 실질

책임자는 재단이사장으로 있는 정몽준 국회의원(현대중공업 고문)에게 있음을 분명히 한다.

? 黴탔?법을 만드는 국회의원 신분으로 있으면서도 근로기준법과 최저임금법도 지키지 않는

울산과학대의 이사장으로서 국회의원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 울산과학대는 작년 11월

식당에서 일하는 여성노동자들이 노조에 가입하자 학기중임에도 용역업체를 협박하여 폐쇄시키고,

최근 경비노동자 부당해고, 마지막으로 청소하는 여성노동자들까지 60여명(한영 27명, 식당 18명,

경비 10명)을 해고시킨 것은 노동조합 가입에 대한 불법적인 탄압이 명백하다.


울산과학대가 식당, 경비, 청소 등 가장 낮은 곳에서 일하는 사회적 약자만을 골라 탄압과 해고를

일삼는 비열하고 비겁한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으며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울산과학대의 재단이사장으로 실질 책임자 정몽준 국회의원은 비정규직 여성노동자들의 피맺힌

절규를 들어야 한다. 이를 위해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는 사태해결을 위해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첫째, 울산과학대는 비겁하게 도급업체를 내세워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도급계약 해지로 집단해고 된

여성노동자 전원에 대한 고용승계를 즉각 실시하라!


둘째, 울산과학대는 지난 7일 여성노동자들을 무자비한 폭력으로 짓밟은 책임자 및 주동자를 즉각

처벌하고, 공개사과와 더불어 재발방지를 약속하라!


셋째, 울산과학대는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기본권을 보장하고 불법부당노동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넷째, 울산과학대 이수동 학장과 정몽준 이사장은 이번 사태해결을 위해 즉각 대화에 나서야 하며,

교직원과 학생들을 동원하는 비열한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는 이번 울산과학대의 여성노동자들에게 저질러진 폭력만행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더불어 울산과학대 이수동 학장과 이사장인 정몽준 국회의원의 사태해결을

위한 결단을 강력히 촉구한다.


2007. 3. 12.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