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단계 자율환경관리협약 성공적 마무리

울산시가 2단계 자율환경관리 협약 이행상황을 분석한 결과 당초 협약계획대비

28%를 초과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지난 2004년부터 2006년까지 3개년을 목표로 2단계 자율환경관리협약을

추진한 결과, 48개 협약업체들이 당초 협약 투자계획(1,616억원)보다 28%(447억)

초과한 총 2,063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분야는 대기분야 50%(1,031억원), 악취분야 30%(619억원), 수질분야 10%(206억원),

폐기물분야 3%(62억원), 기타분야 7%(145억원)등으로 분석됐다.

 

투자형태로는 방지시설 개선 34%, 방지시설 신규 설치 27%, 저감시설 효율개선 16%,

공정개선 15%, 연료변경 등이 10%를 차지했다.

 

이같은 협약 이행으로 황산화물 8,494톤, 질소산화물 5,463톤, 미세먼지 44톤,

휘발성유기화합물(악취) 1,728톤 등 총 1만5729톤을 저감했다.

이는 2003년 기준 시 전체 오염물질 발생량(22만9,959) 대비 7%에 이르는 수치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오염물질 다량배출업소를 위주로 체결한 2단계 자율환경관리협약이

성공적으로 이행됨에 따라서 친환경 생태도시로 기여는 물론, 아황산가스의 획기적 저감,

광역악취의 제로화 등 지역환경 개선에 큰 역할을 하였다”고 말했다.

 

 

울산시는 앞으로 시는 협약이행이 우수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해외선진지 견학과 표창을 실시할 계획이다